VIRHAC



크게 작게 인쇄

여자들이여, 남자들이 “미안하다”라고 할땐…

오래전부터 알고 싶었던 아버지와 어머니에 대한 궁금증 하나.

아버지는 도대체 무슨 죄를 그리도 많이 지었기에, 귀에서 고름이 나올 때까지, 어머니의 공세에 시달렸던 것일까.

세월이 흘러 당시 아버지의 나이가 된 지금에야, 그 ‘죄’가 무엇이었는지 깨닫게 되었다. 아버지는 지금도 죄인이며, 이제 아들까지 대를 이어 죄를 짓고 있다. 이런 사정은 다른 집안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대한민국 남자라면 결코 벗어날 수 없는 원죄.

남자의 원죄는 결혼과 동시에 베일을 벗는다. 사랑하는 여성이 원하지 않았던 것들을 대거 떠안기는 반면, 그녀가 정작 원하던 것들은 주지 못하는 원죄.


반면 여자가 원했던 것은, ‘사랑받고 있다’는 존재감이다. 안정된 생활 속의 소소한 배려와 소통을 통해 그것을 늘 확인받고 싶어 하는 게 여자들의 마음이니까. 하지만 남자들에겐 이 부분도 난감하다. 일과 사랑을 동시에 잘하는 건 TV 드라마의 주인공에게나 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런 드라마 각본은 대개 여자들의 작품이다. 남자의 뇌는 여자들만큼 여러 가지 민감한 것을 동시에 다루지 못한다. 한쪽에 몰입하면 다른 한쪽을 놓아둘 수밖에 없다.

요즘 젊은 세대는 영민함의 차원이 다른 것 같다. 장차 큰 죄를 지어야 할 것을 예감하기 때문일까. 어떤 남성들은 신주단지처럼 아끼던 디지털카메라며 노트북컴퓨터를 팔아 여자 친구에게 명품 가방 같은 것을 선물하기도 한다. 속죄 양 대신 ‘속죄 가방’인 셈이다.

그러나 원죄는 최고급 속죄 가방으로도 깨끗하게 씻어낼 수 없다. 물론 대부분의 남자는 그런 가방 하나 선물하지 못하는 대역 죄인이다.

남자들은, 죄를 추궁당하는 시간이 돌아오면, 언제나 “미안하다”밖에는 할 말이 없다. 하지만 정말로 사랑하니까 미안한 것이다. 추궁을 당하다 보면 자신으로선 어쩔 수 없는 것이 너무 많다. ‘시’자 붙은 관계로부터 사소한 속죄 가방 하나 사주지 못하는 것까지, 능력의 한계를 절감한다.

결국, ‘미안하다’는 사랑을 표현하는 남자의 가장 솔직한 말이다. 사랑은, 여자에겐 감정의 문제이겠지만, 남자에겐 능력의 문제이기도 한 것이다. 그러니까 이제 남편 혹은 남자친구에게 “뭐가 미안한지, 조목조목 말해보라”는 가혹한 요구만은 하지 말아주었으면 좋겠다. 그냥 다 미안할 따름이니까.

코멘트 0
바이러핵 | 전체게시물 52
안내

포인트안내닫기

  • 글읽기0
  • 글쓰기0
  • 댓글쓰기0
  • 다운로드0
바이러핵리스트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
52 텍스트 03-27 440
51 텍스트 11-15 676
50 텍스트 03-30 922
49 텍스트 11-21 1135
48 텍스트 10-20 1214
47 텍스트 12-08 1458
46 텍스트 04-01 4017
45 텍스트 02-28 3690
44 텍스트 09-06 10737
43 텍스트 08-20 4617
42 텍스트 08-20 6443
41 텍스트 08-15 4423
40 텍스트 10-25 6215
39 텍스트 05-09 2045
38 텍스트 03-11 2609
37 텍스트
여자들이여, 남자들이 “미안하다”라고 할땐…
링크
02-26 2579
36 텍스트 02-10 2386
35 텍스트 01-28 2505
34 텍스트 12-16 2927
33 텍스트 12-10 2549
 맨앞이전123